환자경험평가(PEI) 홈페이지는 Chrome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Chrome 다운로드

[연합뉴스] 환자가 평가한 종합병원 점수는 82.7점…"불만 말하긴 어려워"

2020-07-08
조회수 72

상급종합병원·300 병상 이상 종합병원 '환자 경험 평가' 결과
만족도 '간호사' 영역 > '의사' 영역…"의료진과 환자 간 의사소통, 정보제공 점수 낮아"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종합병원에 입원했던 환자들은 의료 서비스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는 게 쉽지 않았고 의사를 만나 이야기할 기회도 부족하다고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간호사들에 대한 만족도는 높은 편이었지만, 의사들에 대한 평가는 비교적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8일 환자 중심의 의료 문화를 확산하고자 환자들이 직접 의료서비스를 평가한 '2차 환자 경험 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심평원 홈페이지(http://www.hira.or.kr)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상급종합병원과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154곳에 입원한 적 있는 성인 2만3천924명을 대상으로 의사·간호사, 투약 및 치료과정, 병원 환경, 환자 권리 보장 등 6개 영역에 관해 전화로 진행했다. 평가 결과, 환자들이 체감한 의료서비스의 전체 평균은 82.7점으로 나타났다.

영역별로는 간호사(86.1점) 영역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의사(81.6점), 투약 및 치료과정(82.8점), 병원 환경(82.6점), 환자 권리 보장(80.2점), 추천 여부를 비롯한 전반적 평가(82.5점) 등 모두 80점 이상이었다.
간호사 영역은 환자를 대하는 태도를 평가한 '존중·예의', '경청' 항목에서 각각 86.4점, 86.8점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의사 영역의 경우, '존중·예의'(87.8점), '경청'(87.4점) 문항에서는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의사와 만나 이야기할 기회'는 74.4점으로 낮게 나타났다. 회진 시간 정보 제공도 76.6점에 불과했다.


2차 환자경험평가 점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투약 및 치료과정 영역에서는 항목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환자들은 퇴원 후 주의사항이나 치료 계획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서는 93.2점으로 전체 20여개 문항 중 가장 높은 점수를 줬지만 '위로와 공감', '투약·처치 관련 부작용 설명'에 있어서는 70점대로 평가했다.

병원이 전반적으로 깨끗했는지, 안전한 환경이었는지를 평가한 영역에서는 각각 81.8점, 83.4점으로 나타났다. 환자 권리가 제대로 보장됐는지 여부를 물은 영역은 다른 영역보다 낮은 점수를 받아 '꼴찌'였다. 특히 환자가 의료서비스 관련 불만을 말하기 쉬웠는지 평가한 항목은 71.6점으로 전체 문항 중 가장 점수가 낮았다.

심평원은 이번 2차 평가의 영역별 점수가 2017년에 이뤄진 1차 평가보다는 다소 낮았다고 분석했다. 예컨대 1차 평가 전체 평균은 83.9점이었으나 2차 평가의 경우 82.7점으로 1.2점 낮아졌다. 다만 300~499병상을 갖춘 종합병원 59곳이 이번 평가 대상에 추가된 영향도 있다고 심평원은 설명했다.

심평원은 "환자와 의료진 간 대인적 측면과 관련한 경험 평가 점수는 비교적 높았지만, 의료진과 환자 간 의사소통, 정보제공 및 환자 참여 측면에서는 1차 평가와 유사하게 낮은 점수가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심평원은 두 차례 평가를 바탕으로 개선 방안을 마련한 뒤, 평가를 중장기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평가영역 및 문항별 점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예나 기자 (yes@yna.co.kr)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view/AKR20200708074300530?input=1195m)


                          

PEI - 환자경험평가
Patient Experience Index